보은군, 청년 유입 시책 추진 ‘눈길’
보은군, 청년 유입 시책 추진 ‘눈길’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2.11.3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위원회 15명 구성…정책 참여 등 소통 창구 마련
5개년 청년 기본 계획 수립…창업·일자리 등 지원 강화
보은군은 민선 8기 청년들을 위한 시책을 추진하기 위해 청년위원회를 위촉하고 청년 정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보은군이 지속적인 청년 유출로 지역의 성장 기반이 저하됨에 따라 청년의 자립 기반을 확보하고 유입을 위한 민선 8기 청년들을 위한 각종 시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보은군 청년 기본 조례’에 따르면 청년은 15세 이상 39세 이하로 규정돼 있으며, 군은 2013년 7천707명이던 청년 인구가 현재 5천178명으로 전체 인구인구 16.4%로 청년 인구 늘리기가 시급한 상황이다.

먼저 군은 청년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공개모집을 통해 15명의 위원 중 6명을 39세 이하의 다양한 분야의 청년들을 청년위원회로 구성해 청년정책 참여 등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대변하는 소통의 창구를 마련했다.

아울러 군의 특성을 반영한 청년 정책의 로드맵 등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4개 분야 19개 사업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완료했으며, 이 사업을 바탕으로 담당 부서 검토 및 청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보은군 5개년 청년 기본 계획을 수립해 한층 더 보강된 청년정책과 각종 시책들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군은 앞으로 청년의 사회참여를 활성화하고 청년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보은형 청년 창업지원 프로젝트와 청년들의 커뮤니티 강화와 소양 함양을 위한 청년동아리 활동 지원 그리고 부담 없이 점포를 운영하기 위한 청년 소상공인 임차료 지원, 청년 취업자 및 청년 농업인 주거비 지원,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및 결혼장려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매년 4월과 9월에 보은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추진하는 청년들의 축제인 청년 어울림 한마당도 개최한다.

이에 4월에는 보청천 벚꽃길 일원에서 프리마켓, 버스킹, 동아리 공연 등 청년들이 함께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9월에는 보은 청년의 날을 맞아 청년 강의, 청년 정책 성과보고회 등 청년들의 생각과 방향성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보은군은 청년들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반도 조성한다.

먼저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건립될 온누리 플랫폼에 공유 오피스, 그룹 스터디실, 영상 크리에이티브 작업장, 베이커리 공방, 청년 복합문화공간, 휴식 공간 등을 갖춘 청년 정착 및 일자리지원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청년창업 디딤돌 사업,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 주택 건립산업, 충북형 농시사업 인 청년창업 및 역량강화 사업으로 청년들의 별도 공간을 만들어 쿠킹스튜디오, 창업 교육 등이 이뤄지며, 청년 농촌 보금자리 조성사업, 지역 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 등 청년들이 보은군에 정착하고 찾아오는 기틀을 만들 계획이다.

최재형 군수는 “청년의 사회참여 기회를 보장하고 지속적인 소통으로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해 청년 주도 정책 활성화에 힘쓰겠다”며 “청년들이 꿈과 희망이 실현되고 청년이 찾아오고 머무르고 싶은 도시형 농촌 보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