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외국인 유학생, 지역 소외계층에 ‘직접 만든 빵 나눔’ 눈길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 지역 소외계층에 ‘직접 만든 빵 나눔’ 눈길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2.09.29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외국인 유학생을 주축으로 한 아산 선문대 재학생들이 직접 빵을 만들어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해 눈길이다.(사진)

선문대는 여성가족부가 주최하고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KYWA)이 주관하는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되면서 다국적 청소년 간 다양한 교류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또 사업의 지원을 받아 교류활동에 참여하는 20여명의 학생은 매주 선문대 제빵실습실에서 식품과학부 전공동아리 ‘빵 터지는 행복 소리’ 학생들의 도움으로 직접 만들어 나눔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이번엔 쿠키 300여개 및 스콘 100여개를 만들어 코로나19로 유학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학생과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했다.

마츠다 미사토씨(일본)는 “다양한 나라에서 유학하러 온 친구들과 함께 직접 쿠키와 스콘을 만들고 주변에 나눠줄 수 있어 뿌듯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에 동참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손진희 선문대 국제교류처장은 “선문대는 76개국 1천648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함께하는 작은 지구촌으로, 한국 학생들과 교류증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교류와 함께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