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북도당, 현안 사업 국비 확보 총력
민주당 충북도당, 현안 사업 국비 확보 총력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09.25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정책협의회서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등 우선 순위 10대 사업 건의
임호선 도당위원장 “도민 숙원 SOC 확충과 미래 투자 예산에 힘 보태달라”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 임호선국회의원)이 중앙당에 지역의 10대 주요 현안을 2023년 정부예산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은 지난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조정식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양승조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예산정책협의회’를 했다.

이날 충북도당이 요청한 충북 우선순위 10대 사업은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충북선철도 고속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청주국제공항 신활주로 전면 재포장 및 활주로 연장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 양성센터 건립 △내륙권 및 백두대간권 발전사업 △국립소방병원 및 소방클러스터 조성 △중부내륙선(이천~충주~문경) 철도 건설 △서원보건소 이전·신축 △e-스포츠 콤플렉스 구축 등이다. 이와 함께 충북 지역위원회별 14개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고속철도 X축 완성 △미래 신산업 맞춤형 AI(인공지능) 영재고 설립 △미호강 프로젝트 △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 등 충북 5대 현안에 대한 당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충북 예산안의 핵심으로 충북 도민의 숙원인 SOC 확충 예산과 미래를 위한 투자 예산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충북은 국토의 중심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철도와 도로 등 기반시설이 턱없이 부족함에도 정부는 25조가 넘는 SOC예산을 삭감했다”며 “SOC 확충은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인 동시에 지방의 일자리와도 직결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충청권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강행되는 수도권 규제 완화에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는 운명”이라며 “충북이 지난 십수년을 키워온 바이오, 코스메틱, 푸트테크 등 미래산업은 물론 AI인재 육성 등 첨단 인력 양성을 위한 기반 확충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오늘 말씀드린 주요 예산안은 지난 대선, 지선 공약을 반영해 충북도와도 실무협의를 거쳐 준비했다”며 “앞으로 당대표와 원내대표, 특히, 우원식 예결위원장께서 충북 도민의 숙원해결에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도 인사말을 통해 “야당의 입장에서도 지역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해내고 지역주민들로부터 검증받고 다시 지역 살림을 책임질 기회를 얻는 것 자체가 정치”라며 “지역단체장이 없는 지역들이 많기는 하지만 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찾아내서 지역 주민의 삶을 개선하고 지역 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좋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충청 메가시티 추진이 속도를 낼 수 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선 의지가 강해 보이지 않아 아쉽다”며 “충청 발전 예산과 정책을 잘 챙기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충북도당에서는 임호선 충북도당위원장(국회의원)을 비롯해 변재일(청주시 청원구)·도종환(청주시 흥덕구)·이장섭(청주시 서원구) 국회의원, 박지우(충주시)·이경용(제천·단양) 지역위원장, 박완희 기초의회원내대표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