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10도 안팎 호흡기 건강 빨간불
일교차 10도 안팎 호흡기 건강 빨간불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8.3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일교차가 최대 10도 안팎으로 벌어지는 환절기, 호흡기 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가을을 맞아 감기는 물론 인플루엔자(독감), 알레르기성 비염이 유행할 가능성이 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3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감기로 도내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31만289명이다. 

월별 증감 추세를 보면 감기 환자는 8월 6만3천313명에서 9월 9만6천290명으로 늘었다. 한 달 사이 52.1%(3만2천977명)나 늘어난 셈이다.

이후 환자 수는 10월 13만3천313명, 11월 15만2천194명, 12월 12만3천499명으로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넘어섰다.

올해 역시 처서(8월 23일) 이후 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비슷한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고 낮 기온이 20도대에 머물면서 감기 증세를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일례로 청주지역 한 의원은 처서 이후 감기 내원 환자가 평소보다 30% 가까이 늘었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떨어지는 매년 이맘때면 감기 환자 비율이 부쩍 늘어난다”면서 “올해도 예년과 상황이 비슷하다”고 전했다.

독감도 요주의 호흡기 질환이다. 통상 독감은 9월을 기점으로 점차 늘기 시작해 다음해 3월까지 유행한다. 

비염도 대표적인 가을 불청객이다. 초가을 잡초·나무에서 날리는 가루는 비염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3년(2019~2021년)간 9~10월 도내 비염(혈관운동성·알레르기성) 환자는 48만1천145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