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주요 정책 자문 특별고문 추가 위촉
충북도, 주요 정책 자문 특별고문 추가 위촉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8.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등 7명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18일 각계 분야 전문가 7명을 특별고문으로 위촉했다.

송재성 전 보건복지부 차관,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홍상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 강신장 ㈜모네상스 대표이사, 김종현 ES 그룹 회장, 김진모 변호사, 황성현 카카오 인사총괄 부서장 등이다.

이로써 민선 8기 특별(명예)고문은 11명으로 늘었다.

도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손경식 CJ 대표이사 회장, 김봉수 전 한국거래소 이사장, 박식순 KS그룹 회장을 위촉했다.

이들은 도정 전반에 대한 정책 방향 등을 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도 관계자는 “특별고문이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지식을 도정에 접목한다면 충북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필요한 분야의 전문가가 있으면 특별고문으로 위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16일 안정적인 민선 8기 도정 수행을 위해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인사 10명을 특별보좌관으로 위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