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물폭탄 예보…“조심 또 조심하세요”
내일까지 물폭탄 예보…“조심 또 조심하세요”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8.09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오늘부터 충청권 비…각별히 유의해야“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정체전선으로 인한 집중호우가 1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1일까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에는 350㎜, 서울 등 수도권에는 최대 300㎜ 비가 더 내리겠다”며 “저지대 침수와 저수지 범람, 급류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수는 앞서 만들어진 정체전선 영향이 계속된다. 하층에 자리잡은 북태평양 고기압 위로 대만에서 ‘구름 먹이’ 격인 수증기가 강하게 유입되는데 상층에선 티베트 고기압이 누르기 때문에 강한 비를 뿌릴 비구름이 계속 세력을 유지 중이다.

이 비구름은 통상 동쪽으로 이동해 소멸 수순을 밟는다. 그러나 현재 오호츠크해 인근에서 자리를 잡고 버티는 ‘블로킹’ 때문에 비구름은 우리나라에 정체하면서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정체전선은 10일 오전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하게 비를 뿌린 뒤 10일 낮엔 북쪽에서 강화되는 건조공기 영향으로 남하하겠다. 이때 충청권에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이 비구름은 10일 오후부터 11일 이른 오전까지 충청권과 전북 북부에 많은 비를 붓겠다.

이때 수도권은 일시적으로 소강 상태를 보이겠다. 11일 오후엔 정체전선이 남북으로 진동하며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다시 많은 비가 오겠다.

11일까지 예상되는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중·남부 내륙 및 산지, 충청권, 경북 북서 내륙, 전북 북부엔 100~300㎜가량이다. 경기 남부와 강원 중·남부 내륙 및 산지, 충청 북부엔 350㎜ 이상 퍼붓는 곳도 있겠다.

강원 북부 내륙·산지 및 강원 동해안, 전북 남부, 경북 북부(북서 내륙 제외)엔 50~150㎜가 오겠다. 10일부터 비가 시작될 경북 남부엔 30~80㎜, 전남과 경남(11일)엔 5~40㎜가 예보됐다.

12일 이후엔 정체전선이 점차 약화할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오는 13일부터 북한에서 활성화된 정체전선이 다시 남하하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수 영향이 시작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이 오르내리는 정도에 따라 강수량과 강수 구역의 변동성이 크겠으니 최신의 기상정보와 레이더 영상을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