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5세 입학 철회·윤 대통령 대국민 사과 촉구”
“만 5세 입학 철회·윤 대통령 대국민 사과 촉구”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8.0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충북지부 “유치원 교육과정 공공성 강화 위해 투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는 8일 충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만 5세 초등취학 정책 철회와 윤석열 대통령 대국민 사과 등을 촉구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는 8일 만 5세 초등취학 정책 철회와 윤석열 대통령 대국민 사과 등을 촉구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이날 충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아의 발달, 특성을 무시한 만 5세 초등입학 정책을 철회하고, 책임자인 박순애 교육부장관은 사퇴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만 5세는 놀이가 학교이고, 아이들은 친구들과 놀이를 통해 창의력을 키우고 협력의 방법을 배우는데 정부는 유아의 발달권을 빼앗고 불안의 늪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놓치면 회복하기 어려운 유아기 발단 단계를 지키기 위해 만 5세 초등취학정책이 철회되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고 싸워나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들은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낮추는 정책은 취업 시기를 1년 앞당기려는 경제적 목적만을 위해 유아의 발달 권리를 일방적으로 희생시키는 아동학대”라며 “만 6세가 지나도 초등학교를 보내는 부모의 마음은 불안하기만 한데 윤석열 정부는 단 한 번도 학부모의 의견을 듣지 않고 만 5세 초등취학을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만5세 초등취학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윤건영 충북교육감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강창수 전교조 충북지부장은 “충북교육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교육정책에 대해 윤건영 충북교육감이 침묵하는 상황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윤 교육감은 만 5세 초등입학 정책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함께 정책 철회를 위해 행동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유아들의 온전한 교육을 위해 만 5세 초등취학정책 철회와 유치원 교육과정 공공성 강화를 위해 도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