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입학연령 만5세 하향 정책 폐기하라”
“초등 입학연령 만5세 하향 정책 폐기하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8.0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사노조·학교학부모연합회, 철회 촉구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교사노동조합(위원장 유윤식)과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회장 이요셉)가 “교육부와 충북교육청은 졸속적인 만 5세 취학 연령 하향 정책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5일 성명을 내 “교육부장관은 취학 연령을 앞당겨 영·유아 단계에서 국가가 책임지는 대상을 확대하고, 졸업을 앞당겨 더 빨리 사회에 진출하도록 한다는 취지라고 밝혔지만, 이는 청소년의 미래보다는 오직 경제 논리에 매몰돼 교육 체제를 끼워 맞추려는 윤석열 정부 국정운영 철학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 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유아교육, 초등교육은 아동의 발달단계를 고려해 설계됐으나, 이번 정책은 영·유아와 아동의 발달단계를 고려한 교육과정상의 문제와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과 발달을 추구해야 할 아이들의 행복추구권도 빼앗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교육부장관은 이번 학제 개편 교육정책이 어떤 충분한 연구가 뒷받침된 것인지 국민에게 답하고, 충북교육청은 교사와 학부모의 목소리를 경청해 교육부의 졸속, 비교육적인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조정 시도를 중단하라는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