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국악 관현악의 신바람 나는 만남
피아노·국악 관현악의 신바람 나는 만남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2.08.0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청주시립국악단 정기연주회 ‘청풍’ 공연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한진)은 정기연주회 ‘청풍(淸風) 2022’을 오는 1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다. 지난해 선보인 ‘청풍(淸風) 2021’에 이은 한국음악의 세계화를 위해 선보이는 두 번째 시리즈이다.

청주시립국악단을 이끌고 있는 한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한류가 전 세계에 흐르듯 우리 음악도 국악계를 뛰어넘어 K-Music이 한류시장에 그 중심이 되고자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지난달 개봉한 ‘신바람_Here We Go!’ 뮤직비디오(MV)가 그 중 하나이다. 한국음악과 한국무용이 현대적 도시경관과 어우러진 거리공연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 이번 ‘청풍 2022’ 공연에서 ‘신바람_Here We Go!’ 뮤직비디오(MV)의 연주곡을 직접 공연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피아노연주자 겸 작곡가 에단의 피아노 연주와 피리의 신바람 나는 주선율, 가야금과 거문고의 유머러스한 가락이 어우러지며 아무리 힘든 상황에서도 신바람 나게 이루어내고야 마는 우리의 모습을 표현한 곡이다.

공연 초연곡으로는 ‘내 안의 빛’(작곡 에단)을 선보이는데 우리 내면에 있는 빛에 대한 곡으로 우리 안에 있는 빛을 발하여 내면의 힘을 찾고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게 될 것을 꿈꾸며 피아노와 국악 관현악과의 음악적 대화를 하도록 작곡한 곡이다.

이 외에도 △관현악 ‘태산’ △소금·대금 협주곡 ‘모닝(Morning)’ △ 소리·성악협주곡 ‘별리(別離)’ △성악협주곡 ‘세호락(世湖樂)’ △관현악 ‘꿈의 자리’△소리·성악협주곡 ‘아름다운 사람/세상’이 연주된다.

또한 청주시립국악단원 소금 수석단원인 권유정 단원의 소금·대금 협주곡 ‘모닝(Morning)’을 통해 무더운 여름밤을 상쾌한 공기와 따뜻한 햇살이 어우러진 아침의 모습을 그려낸 실내악곡을 선보인다.

더불어 젊은 작곡가 임교민 작곡의 ‘태산’과 김창환의 ‘꿈의 자리’의 국악 관현악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태산’은 인간의 탄생과 시련, 그 시련을 극복해 다시 힘차게 도약하는 모습을 표현한 곡이며 ‘꿈의 자리’는 대취타로 시작되는 곡으로 도전과 희망, 전통을 지켜나가는 젊은이들의 힘찬 행진의 염원을 담아내었다.

마지막으로 충청지역 예술단체인 ‘퓨전국악그룹풍류’의 2집과 4집에 수록된 ‘별리(別離)’, ‘세호락(世湖樂)’,‘아름다운 사람/세상’을 소프라노 신주형, 소리 지유진, 테너 이대희(청주시립합창단 수석), KBS청주어린이합창단과 아름다운 노랫말과 함께 한국음악 가락을 느껴볼 수 있다. 

본 공연은 공연세상(☏1544-7860/ww w.concertcho.com)을 통해 예매 가능하며, R석 1만원/ S석 5천원/ A석 3천원이며 현장예매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