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품은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분양
공원 품은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분양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2.07.27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면적 84㎡…1349세대 공급
단지 옆 400만㎡ 규모 공원 개발
자연환경·교육·교통망 ‘우수’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 적용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조감도.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대전 서구 정림동과 도마동 일원에 1천349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어서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화건설은 29일 대전시 서구 정림동 산23-21, 도마동 산39-1에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16개 동, 2개 단지로 전용면적 84㎡ 단일 면적에 1단지 659세대, 2단지 690세대 총 1천349세대의 대단지로 지어진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여의도공원의 17배 면적(약 400만㎡)에 달하는 ‘월평근린공원’이 단지 옆에 개발될 예정으로 입주민들은 자연친화적인 공간에서 힐링 라이프를 만끽할 수 있다.

공원 안에는 편안한 숲, 건강한 숲, 힐링포레스트, 숲길쉼터 등 다양한 테마 녹지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고 인근 갑천 산책로를 따라 갑천생태호수공원이 들어서 공원속 아파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아파트는 둔산동으로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배재로가 위치해 있고 도안신도시와 서대전으로 갈 수 있는 계백로도 가깝다.

또 차량 이용 시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와 호남고속지선 등을 10분대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KTX서대전역도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향후 대전 도시철도 트램 2호선(예정)이 2027년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구간(계룡~신탄진, 35.4km)이 오는 2024년 개통될 예정이어서 수요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병원과 쇼핑시설 및 CGV, 시네마, 대전시립박물관 등 풍부한 생활 인프라 접근 편리성과 교육여건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이 아파트는 전 세대 남향 위주 동 배치에다 세대 대부분이 4Bay 평면과 2면 개방 타워형 설계(일부)로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고 외관에는 포레나만의 독창적인 가치와 프리미엄을 드러내는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이 적용된다.

부동산 관계자는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도심의 편리함과 자연의 쾌적성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단지로 조성 할 계획이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주변 여건과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라는 장점을 가진 만큼 높은 미래가치도 기대된다. 축구장 41개 넓이의 도시공원이 함께 조성되는 아파트는 대전에서는 처음이라 한화건설 월평공원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29일 대전 유성구 봉명동 1016-2(유성온천역 1번 출구 인근)에 견본주택을 오픈하며 입주는 2025년 하반기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