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6·25 전쟁 첫 전승 ‘동락전투’ 기념 행사
충주시, 6·25 전쟁 첫 전승 ‘동락전투’ 기념 행사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2.07.0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전 회원 등 1000여명 참석
안보결의 대회도 함께 열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시가 7일 신니면 용원초등학교 동락분교에서 ‘제22회 6·25전쟁 첫 전승 기념행사 및 안보 결의대회’ 행사를 가졌다.(사진)

충주시와 대한민국 6·25참전 유공자회 충주시지회(지회장 손기오) 공동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박해수 충주시의회 의장, 박성재 37보병사단장, 6·25참전 회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충주성악연구회 성악공연을 시작으로 육군 군악대공연, 표창장 수여, 전투 상황 보고, 6·25 노래, 안보 결의대회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6·25전쟁 당시 북한군을 상대로 힘겨운 전투를 벌이던 중 북한군에 첫 전승을 이뤄 낸 참전 용사들의 위대한 정신을 기리고,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안보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동락전투는 1950년 7월 7일 동락초등학교에 집결한 북한군을 김재옥 교사의 기지와 국군 제6사단7연대2대대 김종수 소령과 신용관 중위의 판단력으로 6·25 발발 이후 최초의 승전을 기록한 전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