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체전 개막식에 드론 300대 띄운다
충북도민체전 개막식에 드론 300대 띄운다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2.06.2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8월 25일 드론 라이트 쇼…정지용 선생·특산물 형상화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식 드론 라이트 쇼 이미지.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3년 만에 열리는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충북 지역 최초로 드론 라이트 쇼가 펼쳐질 전망이다.

이에 옥천군은 오는 8월 25일 해 질 무렵 시작되는 이번 대회 개막식 행사 연출 계획에 최근 호평을 받는 드론 활용 공연을 담았다.

이날 개막식장인 옥천공설운동장 하늘에 떠 오를 드론은 300대다.

첨단과학 기술의 결정체인 드론이 옥천을 대표하는 정지용 선생과 포도, 복숭아 등 특산물을 표현하게 된다.

특히 드론 쇼는 이번 대회 개막식 연출 주제인 ‘옥천 생애-옥천의 땅과 물, 생명과 사랑을 확인하다!’의 마지막도 장식하게 된다.

정지용 선생의 생애를 모티브로 한 주제공연에 청정 자연의 모습이 대형 LED화면에 연출되고 무대에서는 생명의 나무가 솟아오르며 동시에 하늘에는 산새 두 마리가 고요한 밤하늘을 수놓으며 수백 발의 불꽃놀이가 전개된다.

이어 끝날듯한 공연은 시나브로 떠오른 300대의 드론 군무로 이어지며 관람객의 시선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박상범 도민체전TF팀장은 “드론 군무를 활용해 옥천이 가진 미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옥천의 땅과 물, 생명과 사랑을 표현할뿐 아니라  정지용 선생의 생애를 모티브로 한 주제공연으로 한 차원높은 도민체전의 서막이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