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범의 시시콜콜한 이야기]예술인을 위한 공간 조성을 위해
[김영범의 시시콜콜한 이야기]예술인을 위한 공간 조성을 위해
  • 충청매일
  • 승인 2022.04.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청주민예총 사무국장

한 도시가 예술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여건이 필요하다.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행정의 마인드가 예술에 방점이 찍혀 있어야 한다. 예술공간 조성은 예술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중요한 요소다. 전국에 조성된 대부분의 예술공간은 국비 사업을 지출하는 선에서 그치는 경우가 많다. 청주시의 성안길, 안덕벌, 금천동 예술의 거리도 유명무실하긴 마찬가지다.

성안길 예술의거리는 청소년광장과 소나무길 조성을 통해 낙후된 상권을 살리고 활성화하는 사업으로 여러 상점이 입주하고 시민의 발길도 늘었다. 소나무길에 마련된 작은 무대에는 거리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안덕벌 예술의거리는 말만 있고 예술이 없는 대표적인 공간이다. 개인적인 견해이지만, 상점의 간판이 새것으로 바뀌었을 뿐 기존에 거주하던 예술인마저 내쫓는 결과를 낳았다.

조성된 예술의거리의 가장 큰 문제는 예술공간이 없다는 것이다. 제대로 된 공연장소나 전시 공간도 없다. 이는 상권 활성화 위주의 사업결과이다. 거리공연의 경우 주변 상점의 반감이 크다.

대구의 대명공연거리, 대전 대흥동 문화예술거리 그리고 청주시의 경우도 마찬가지지만, 모든 사업은 관 주도로 진행되고 사업비가 떨어지면 유명무실해지고 마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운영 주체를 전문 예술가에게 맡겨야 한다. 예술가의 창의성을 바탕으로 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속적인 예술 활동이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그러므로 행정에서의 예술 마인드가 중요하다. 도시재생의 경우 ‘문화를 통한~’이란 말을 수식어로 붙인다. 여기서 문화는 역사, 시민 의식, 가치관, 도시 이미지 등 문화재나 정서적 가치 비중은 높지만, 예술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는 예술이 역사, 시민 의식, 가치관, 도시 이미지를 이미 담보하고 있다는 것을 간과한 결과이다.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것은 문화제조창C와 동부창고 건물들 어디에도 단순한 대관 시설 이외에 예술인을 위한 공간이 없다는 사실이다. 현재 추진 중인 내덕동 밤고개 유해업소 정비 사업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지만, 예술인들의 창작, 전시 공간이 마련될지도 의문이다.

도시재생의 결과로 조성되는 공간에 예술 활동과 예술인을 위한 공간 부재는 예술도시로 성장하는 데에 걸림돌로 작용한다.

청주에는 공연장과 전시장이 턱없이 부족하다. 시설이 갖춰진 공연장은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소공연장 그리고 청주아트홀이 유일하다. 하나뿐인 소공연장은 대관 전쟁이 벌어지며, 청주아트홀은 구조상 예술인이 피하는 공간이 되고 있다. 전시 공간은 더 부족하다. 청주예술의전당 전시실 외에는 제대로 된 전시 공간이 없다. 문화제조창C 전시장과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가 있으나 대관의 어려움은 마찬가지다.

이제라도 청주에 제대로 된 예술공간 조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관과 예술인, 시민이 함께 만드는 예술공간이 조성된다면 청주시는 예술의 도시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