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내정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내정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5.0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사퇴 60일 만에 지명
靑 “검찰개혁 소임 다해 주길”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사진)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사의를 표명하고 조남관 대검창청 차장검사의 총장 대행 체제가 이어져온지 60일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직접 대면 보고받은 뒤 김 전 차관을 검찰총장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앞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달 29일 김 전 차관과 구본선 광주고검장(23기), 배성범 법무연수원장(23기),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24기)를 총장 후보자로 추천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는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사건을 엄정히 처리해왔다”며 “아울러 국민의 인권 보호와 검찰개혁에도 앞장서왔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전 차관은 광주대동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4년 인천지방검찰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2017년 7월 고검장으로 승진했으며, 2018년 6월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돼 박상기·조국·추미애 등 전임 법무부 장관들을 보좌하며 검찰개혁 과제 추진에 보조를 맞췄고 지난해 4월 27일 퇴임했다.

문 대통령이 김 전 차관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함에 따라 법무부는 인사혁신처에 후보자 지명 내용을 송부한다. 인사혁신처는 추후 국무회의에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제청안을 안건으로 상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