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74세 27일·60~64세 내달 7일부터 백신 접종
65~74세 27일·60~64세 내달 7일부터 백신 접종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5.0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접종 65세에서 60세로 늘어
어린이집·초등 저학년 교사도 실시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60세 이상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분기에 시작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5월 이후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2분기 접종 대상은 당초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분기 고령층 접종 대상자는 494만명에서 895만명으로 증가한다.

60~74세 해당 연령은 1947년 1월 1일생부터 1961년 12월 31일생까지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코로나19의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70~74세 접종 대상자 210만5천명은 6일부터 예약을 받고 오는 27일 접종을 시작한다. 65~69세 283만8천명은 10일부터 예약을 해 오는 27일부터 접종을 받는다. 60~64세 400만3천명의 경우 13일부터 예약을 하고 다음달 7일부터 접종을 한다.

6일부터는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의 접종 예약도 시작한다. 이들은 오는 27일부터 접종을 받게 될 예정이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는 13일부터 접종 예약을 하고 6월 7일부터 접종을 한다.

60~74세 고령층과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30세 미만의 경우 사회필수인력 등 19만1천명과 군 장병 45만2천명은 다음달부터 화이자 등을 통해 백신을 맞는다. 4월 1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7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6월 말까지 1차 접종을 모두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