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선정
대전 대덕구,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선정
  • 오동겸 기자
  • 승인 2021.05.03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8억 확보

[충청매일 오동겸 기자] 대전 대덕구가 코로나19 경기침체 극복을 위해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1년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사업에서 비래동 ‘놀래·올래·비래! 맛있는 색을 입히다’ 사업이 선정돼 공모 사업비 8억원을 확보했다.

3일 구에 따르면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공모사업은, 본선심사 대상 12개 사업에 대한 서면·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6곳이 선정됐다. 대전시 자치구 중에서는 대덕구가 유일하다. 또한, 대덕구는 지난해에도 같은 공모사업에서 ‘목상동음식특화거리 르네상스프로젝트’ 사업으로 사업비 8억원을 확보해 2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구는 지난 3월, 6대 분야 119개 사업으로 구성된 모두에게 e로운 경제119 ‘대덕형 경제모델’을 발표한 바 있고, 이번 공모사업은 경제모델에 포함된 경쟁력있는 골목상권 조성사업의 하나로 추진해 왔다.

사업 대상지는 지난 3월 대전시 최초로 골목형상점가로 지정된 비래동 상권으로, 그동안 체계적인 상권개발이 되지 않아 낙후된 골목상권으로 남아 있던 곳이다.

사업 선정에 따라 구는 누구나 찾고 싶은 상권거리 조성을 위해 보행로를 정비하고 아트 마케팅, 트릭아트, 꽃길 조성 등 기반시설을 새롭게 정비한다. 또한, 비대면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배달앱·쇼핑몰 구축 △스마트 점포 육성 등을 추진하고, 소비촉진을 위해 △지역화폐 대덕e로움과 함께하는 e로운 세일 △우리동네 가치할인 네트워크 △맛집 발굴 프로젝트 등의 사업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