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보의 山城 山寺 찾기]전설과 함께 남은 구라산성(謳羅山城) 1
[느림보의 山城 山寺 찾기]전설과 함께 남은 구라산성(謳羅山城) 1
  • 충청매일
  • 승인 2020.01.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방주
수필가

[충청매일] 정오가 다 되어 구라산성으로 출발했다. 미원면과 내수읍의 통로인 이티재 휴게소 마당은 이제 휴게소가 아니다. 상당산성에서 내려오는 한남금북정맥 마루금이 이티재를 건너면 바로 구라산성을 지나 질마재로 향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 구라산성으로 올라가는 정맥을 마구 훼손하여 건물을 짓고 있다. 새 건물의 규모가 커서 진입로를 찾을 수 없다. 이티는 보은에서 미원 낭성을 거쳐 고개를 넘어 초정을 지나 내수, 진천 소두머니를 지나면 농다리를 건너 진천 만뢰산성으로 통할 수 있는 중요한 통로이다. 농다리 주변 마을에서는 진천에서 구라산성을 가기 위해 농다리를 지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공사장이 끝나는 곳에서 한남금북정맥 들머리를 발견했다. 오솔길에 들어서니 바로 아름다운 솔숲이다. 솔바람이 불어 땀을 씻어간다. 이티재에서 구라산성까지 2㎞도 안 된다. 마지막 된비알을 한 10여 분 숨 가쁘게 올랐다. 잡목 사이로 성벽이 보였다. 바로 성벽으로 갈까 하다가 잡목이 너무 많아 그대로 성으로 올라갔다. 남문지로 보이는 성벽 위이다. 버릇처럼 오른 쪽으로 성벽 위를 걸었다. 돌은 검게 산화되었다. 자연석을 다듬지 않고 그냥 쌓았는데 거의 무너졌다. 그런데 언뜻 보아도 내외 협축 석성이다. 외벽과 내벽의 높이는 달라도 내외의 성벽이 모두 석성이다. 길은 전혀 없다. 기록에 둘레가 860m되는 테뫼식 석축산성이라니까 상당히 큰 성이다. 우거진 나뭇가지를 헤치고 성벽 위를 걸으면서도 계속 외벽을 살폈다. 한 150m쯤 가다가 되돌아왔다.

성의 내부는 평평한 대지이다. 평평한 곳에 우물도 건물지도 찾을 수 없을 만큼 나무가 우거졌다. 구려사라는 성내 사찰이 있어서 절터와 최근까지 탑이 남아 있었다고 한다. 서벽 위를 걸었다. 성은 구라산의 정상에 띠를 두르듯이 돌려 축성한 것이 아니라 동남쪽 50m 아래로 비스듬히 내려가 있다. 서벽은 남벽에 비해 높지 않고 거의 무너졌다.

남벽으로 갔다. 나무와 풀을 헤치고 남벽 바로 아래까지 갔으나 도저히 가까이 갈 수 없다. 다시 성벽 위로 올라가서 벽을 타고 내려갔다. 돌이 무너질 수도 있고, 잘못 밟아 미끄러지면 풀숲에 내동댕이쳐진다. 조심조심 내려갔다. 성벽 바로 아래에 내려가서 키로 가늠해 보니 남은 성벽의 높이가 5m는 족히 될 것 같았다. 자연석을 다듬지는 않았으나 매우 정교하게 쌓아서 견고해 보였다. 아직도 원형이 그대로 보존되었다. 무너진 단면을 살펴보니 외벽과 내벽을 쌓은 다음 가운데는 자갈과 흙을 다져 넣었다. 외벽은 비교적 큰 돌을 반듯한 면이 밖으로 향하게 쌓았다. 성석에는 돌이끼가 끼었으나 앞으로도 천년은 더 견딜 수 있을 것 같았다. 나무 등걸을 잡고 다시 성벽 위로 올라갔다.

구녀성 전설에 나오는 무덤 11기를 확인해야 한다. 구녀산 정상까지 갔다가 되돌아 내려오니 동쪽 구릉에 무덤이 있었다. 무덤은 아래위로 나뉘어 11기가 있고 위에는 상돌도 있었다. 누군가 상돌에 술잔을 부어 놓은 흔적이 남았다. 이곳까지 올라와 잔을 따르는 정성이 아름답다. 우리 겨레만큼 낭만적이고 인간적인 민족도 없을 것이다. 묘지는 누군가 해마다 벌초까지 하는 것 같다. 봉분이 뚜렷하지는 못하지만 깨끗이 정리되어 있다. 제절에 패랭이꽃이 처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